POPUP ZONE 정지 재생

1/3

KNU소식

  • 출력하기
  • 화면확대
  • 확면축소
“2017 한일역사학자 공동학술회의” 개최
작성자 : 이인순 전화번호 : 063-469-7318 작성일 : 2017-08-07 조회수 : 63
한일역사학자 공동학술회의

<한일역사학자 공동학술회의>

- 군산대 지역개발연구소, 한일민족문제학회, 재일조선인운동사연구회 공동

 

군산대학교 지역개발연구소(소장 황성원 교수)가 후원하고 한일민족문제학회, 재일조선인운동사연구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2017 한일 역사학자 공동학술대회”가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군산 이당갤러리 및 군산 일원에서 개최되었다. 이 학술회의는 2004년부터 한일 간 격년으로 개최되고 있다.

 

이번 행사는 3부로 나뉘어 주제 발표와 함께 상영회로 진행되었다. 한국 측에서는 김민영 군산대 교수가 ‘군산 근대역사문화자원의 활용경과와 과제’를, 일제강제동원 & 평화연구회의 정혜경 박사가 ‘국내 아시아태평양전쟁 유적 활용 현황’을 발표했다. 한편 일본에서는 재일조선인운동사연구회의 이광재 씨와 호리우찌 미노루 씨가 각각 ‘재일기업가상 : 파친코를 변모시킨 한유’ 및 ‘광주학생운동과 교토 료요중학의 조선인유학생’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일본 교토대학의 미즈노 나오키 교수는 지난 3월 국내에서 공개된 바 있는 ‘1930년대 군산’ 영상을, 안해룡 영화감독은 2018년 공개 예정인 위안부 소재 영화 ‘분노’ 가편집본을 소개했다.

 

3부에서는 참가자 전원이 참가하는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열띤 종합토론의 시간이 이어졌다.

 

이틀째인 5일 참가자 일행은 군산 내항 일원의 근대역사문화 현장은 물론 해망동의 한국전쟁 피난민 집단거주지, 불이농촌 간척지, 새만금사업 간척지, 군산대학교 박물관, 이영춘 가옥, 발산초등학교, 채만식문학관 등을 관람하며 필드스터디의 시간도 가졌다.

 

이 행사를 공동으로 준비한 양국의 학술회의 참가자들은 “한일역사학자 공동학술회의가 근현대역사문화의 중요한 현장인 군산에서 개최되어 그 의미가 크다”면서 “이를 계기로 양국 연구자간에 더욱 활발한 학술교류와 공동연구가 진척되기를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재 게시물의 이전글과 다음글로 이동할 수 있는 링크를 보여주는 표입니다.
이전글 평생교육원, “2017년 하계 교육 특수 분야 직무연수”2017-08-02
다음글 군산대 대학특성화사업 3차년도 연차평가에서 A등급 획득2017-08-07

공공누리KOGL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군산대학교에서 제작한 "KNU소식" 저작물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표시 적용 안함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 : 대외협력과
  • 담당자 : 이인순
  • 연락처 : 063-469-7318
  • 최종수정일 : 2017-07-05
군산대학교 KNU소식 모바일코드
페이지만족도평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